콘텐츠 영역

  • 인쇄

현재 페이지 위치

[아시아투데이] 이낙연 전남지사 벼 수발아·전복 열성화 대책, 서민배려시책 지속 추진 등 강조

글쓴이
전라남도금융복지상담센터
작성일
2016-11-22
조회수
1,027

 

 

남악/아시아투데이 이명남 기자 = 이낙연 전남도지사는 지난 21일 “농어업 재해의 일상화 시대를 맞아 원인 분석을 통해 환경의 역습을 피해가거나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2일 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날 도청 서재필실에서 실국장 토론회를 갖고 “올해 벼 수발아 피해와 전복 열성화 문제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벼 수발아 피해는 수확철 비가 많이 오고 기온이 높았기 때문이며, 전복 열성화는 근친교배·연작·밀식·고수온 등이 원인이라는 것을 농어업인들이 알고 있다”며 “현장에선 올해 공교롭게 이 두 가지 현상이 동시에 나타나 어쩔 수 없다고 받아들이고 있으나 절대 안이하게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벼 수발아와 전복 열성화가 발생한 것은 해마다 반복될 가능성이 높은 재해의 일상화 시대가 시작됐기 때문”이라며 “농업기술원이 분석한 원인을 농업인들과 지속적으로 이야기해 종자를 바꾸는 등의 대책을 세우고,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올해 이어 내년에도 금융복지상담센터, 주거 약자 주거환경 개선사업 같은 서민배려시책에 관한 사업을 더 발굴하고 힘차게 추진해야 한다”며 “내년 국비 예산을 많이 확보하기 위해 국회에서 예산안이 처리되는 다음 달 2일까지 노력해달라”고 독려했다.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611220100145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