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영역

  • 인쇄

현재 페이지 위치

[뉴시스] 전남도, 부실채권 50억 '소각' 413명 서민 빚 탕감

글쓴이
전라남도금융복지상담센터
작성일
2017-04-07
조회수
713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전남도는 6일 도청 왕인실에서 시장 상인, 기초생활수급자, 주부 등 생계형 채무자 413명의

빚 50억 원을 소각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2017.04.06 (사진=전남도 제공) praxis@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전남도가 6일 시장 상인을 비롯해 기초생활수급자· 주부 등 생계형 채무자 413명의 빚 50억 원을 탕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부실채권 '소각'행사에는 이낙연 전남도지사, 임명규 도의회 의장, 유종일 주빌리은행장, 채권을 기부한 전남지역 13개 신협과 새마을금고 이사장, 사회단체, 지역 금융기관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열린 소각행사는 전남도가 서민시책의 일환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서민 빚 100억 탕감 프로젝트’의 첫 결실이다.  


소각한 50억 원의 채권은 전남지역 신협과 새마을금고에서 기부한 채권으로 1인당 평균 채무 원금은 560만 원, 이자는 653만 원이다. 담보능력이 없어 신용대출을 받은 채무이다.

소각 대상 채권들은 원금 1000만 원 이하의 생계형 소액채무로 파산·실직·질병 등의 사유로 더 이상 갚을 능력이 없다고 판단되는 재산이 없는 서민들의 채무이다.

이날 소각으로 그동안 빚을 갚지 못해 채무불이행자로 분류돼 금융 거래 등 경제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았던 413명의 도민들이 새 희망을 갖고 새롭게 출발하는 기회를 갖게 됐다.

지난해 5월 개소한 전남금융복지상담센터는 지금까지 3166명에 달하는 서민들의 빚 문제를 상담했다. 상담자 대부분은 자녀 학비, 병원비, 최저 생계유지를 위해 빚을 지게 되고 이를 감당하지 못해 채무불이행자가 된 것으로 분석됐다.

전남도는 지난해 2월 주빌리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서민 생계형 빚 탕감시책을 추진키로 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참여를 희망하는 신협, 상인회, 여성벤처협회, 도자기협회 등과 성금 모금 및 부실채권 기부를 위한 협약을 맺어 이 운동을 추진해 왔다.

이낙연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 가계의 60%가 빚을 지고 있고, 더욱이 경제력이 있는 사람은 좋은 조건의 대출을 받고 가난할수록 조건이 나쁜 대출을 받는 부조리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전남도는 그동안 서민들의 생계형 빚에 대한 이자를 줄이는 시책을 추진해 왔고 이번에 처음으로 원금까지 소각하는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